사랑방 글에는 자료가 첨부되어 있습니다.

-------------------------------------------------------

 

2009년 4월 10일 - 미국에서 미국사람들을 대상으로 강의가 시작되었습니다.

안녕하세요~ 잘들 계셨지요?
이제 미국에 온지 8~9개월 되었는데, 오늘에서야 비로소 미국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첫 강의가 있었습니다.
미국에 거주하시는 한국분들에 대한 강의는 매주 화요일 계속 진행되고 있고, 오늘 별도로 필라델피아소재 드렉셀대학에서 학교 교수와 직원들에대해 초이키라는 이름하에  첫 강의가 진행되었고 매우 성공적이라는 평을 들었습니다.
이 강의는 매주 목요일 진행되며 향후 계속될 것입니다.

이와 별도로 드렉셀대학의 간호대학내 통합의학전공 대학원 책임자로부터 여름학기부터 정규과정으로 과목 제의를 받았으며, 조만간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습니다.

여러분 들께서 배우시고 하고 계시는 초이키가 미국, 나아가 세계에 널리 알려질 수 있는 첫 단추를 끼고 있는 것 같아 즐겁습니다.


저 스스로 자축하는 의미로 맥주한잔 집에서 마셨습니다.
모두 축하해 주시리라 믿고 다시 관련 진행 사항 올리겠습니다.

 


2009년 10월 28일 - 드렉셀대학교 생의학공학과 에서 세미나 개최

내일 이곳시간 10월28일 오후4시에 드렉셀대학교 생의학공학부(바이오 메디컬 엔지니어링)에서 기공세미나를 개최하게 되었습니다.
간호대대학원외에 다른 부서에도 초이키를 알릴기회가 되겠네요.
또 학교외에 다른 곳에서도 강의 문의가 들어오고 있어서, 점점 더 바빠질 것 같네요.
많은 응원바랍니다.

 


2009년 12월 15일 - 2010년 미국 드렉셀대학교 간호학과 대학원 강의(현재 학생 등록 중인 학교 화면 첨부)

course.jpg

미국 필라델피아소재 드렉셀대학교 간호대학 대학원 2010년 1학기 기공과목 신청중인 학교싸이트캡쳐입니다. 대학원의 경우 7명이상이면 강의가 확정되며 아직 등록기간이 남았으나 이미 확정되어 강의가 진행될 예정입니다.

 


2011년 5월 11일 - 5월11일 미국 정신과간호사들과 교수들 대상 초이키 강의

511d.JPG    2011년 5월11일 미국 정신과 간호사들과 관련 교수들을 대상으로 하는 초이키 강의가 있었으며,
   그 내용을 다 쓸 수가 없으나 강의 파워포인트를 파일첨부하니 관심있으시면 보시기 바랍니다.

   정신과 관련 증상들을 주제로 강의가 진행되었으며, 반응이 매우 좋았습니다.
   간단한 기공 및 초이키이론과 3가지 초이키테크닉을 발표하였으며,
   그들에게는 최초로 접하는 신선하고 특별한 치료법으로, 직접 현장에서 경험하고 즉시에 결과를 확인하여
   정말 경이적이고 인상적이었다는 평을 들었습니다.

   이곳 드렉셀대학교에서는 미국전역에 초이키를 가르치는 창구가 되기를 바라고 있으며, 구체적인 논의를 더 하자고 하고 있습니다.
   저는 학교에 모든 초이키 교육을 일임해야하는지 여부에 대해서 아직 스스로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일단 기본 과정을 간호대학원에서 정규과목으로 가르치고 있으므로 차분하게 생각해 보려하고 있습니다.

 


2011년 6월 29일 - 6월29일 드렉셀 간호대교수 및 직원 세미나

629pres.jpg 6월29일 드렉셀 간호대교수 및 학장실 직원들을 대상으로 초이키 세미나가 있었습니다.
끝날 때 전체 기립박수 받았습니다.
이제는 기공이라는 용어보다는 초이키라는 용어를 더 많이 쓰고 있고, 이곳 학교에서는 매우 익숙한 단어가 되가는 듯합니다.

지난 정신과 간호사 대상으로 한 강의 후기입니다.
그 때 참석하였던 교수가 간호사들을 대상으로 초이키 세미나를 지속적으로 하고싶다고 하였으나,
더 이상 미국에 제가 잇지 않게 됨에 따라 세미나 내용을  다시 비디오제작하여 그 녹화분을 앞으로 지속적으로 보여주기로 계약하였습니다.
또한  제가 지금 가르치고 있는 과목외에 다른 간호대 과목에 1주분에 대한 강의 제안이 들어와서, 그것도 녹화하여 강의토록 되어 그저께 모두 녹화를 끝냈습니다.
한국으로 가기 전에 녹화분을 받을 수 있으면, 한국에서 모일 때 같이 보실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영어로 초이키를 듣게 되겠네요.